(넥스클라우드=2021/01/07) 클라우드 네이티브 솔루션 전문기업 넥스클라우드 (대표 김진용)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추진한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반의 콘텐츠 분석 및 기술지원 시스템 구축 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고 7일 밝혔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에서 추진한 사업은 5G MEC 콘텐츠 산업의 테스트ㆍ상용화 환경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넥스클라우드는 엣지 컴퓨팅 기업 ‘나인테일에이아이’와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란,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 센터 설치를 통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초저지연, 고대역폭 특성의 서비스를 구현하는 클라우드와 네트워크의 통합 기술이다.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5G 기반의 AR/VR 애플리케이션에서 발생하는 대용량 실시간 패킷의 실시간 분석과 쿠버네티스 기반의 5G MEC 클러스터의 상태 분석 및 모니터링 솔루션을 ‘프로메테우스’ 기반으로 개발해 본 사업에 요구되는 콘텐츠 분석 및 기술지원 시스템을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에서 운영할 수 있도록 하였다.

본 사업의 성공적인 완료로 국내 기업들이 5G MEC 기반 콘텐츠 산업으로 빠르게 진입하고, 서비스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테스트하고 상용화 환경을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15년 설립된 클라우드 네이티브 솔루션 전문 기업 넥스클라우드는 다수의 클라우드 프로젝트 진행을 통해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쿠버네티스 환경을 모니터링 하는 툴인 ‘프로메테우스’를 기반으로 엔터프라이즈 환경에서도 관리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솔루션 ‘넥스클리퍼’를 개발하고 있다.

넥스클라우드 김진용 대표는 “넥스클리퍼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으로의 전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기업들에게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본 사업 이외에도 국내 굴지의 금융그룹의 그룹 공통 클라우드 구축사업에 선정되었으며, 다른 대기업 및 온라인 게임사, 금융기업들과도 논의 중” 이라고 밝혔다.

넥스클라우드는 2018년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CNCF (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 에 가입하였으며,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하는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사업 ‘팁스(TIPS)’ 프로그램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넥스클라우드는 지난해 11월 개최된 글로벌 클라우드 네이티브 행사인 ‘쿠버네티스 컨퍼런스 노스 아메리카 2020’를 통해 프로메테우스 관리 솔루션 ‘넥스클리퍼’를 공개하고 올 하반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미국 법인 설립과 SaaS 형태의 서비스 ‘넥스클리퍼 클라우드’의 오픈을 예정하고 있다.